2020년 7월 12일 주일설교

  제목: 예수님의 장례(23:50-56)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  1. 예수님의 장례가 공개적인 믿음의 고백이 되었다.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• 아리마대 요셉이 예수님의 시신을 십자가에서 내려 무덤에 안치함으로 예수님의 제자임을 드러냈다. 
    • 우리는 예수님께서 우리 대신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음을 신앙고백으로 공개해야 한다.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2. 예수님의 장례가 결정적인 헌신의 기회가 되었다. 
    • 요셉과 니고데모가 시간과 비용을 들여 예수님의 장례를 행하였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• 우리는 모든 자원과 기회를 이용하여 복음전도에 헌신해야 한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3. 예수님의 장례가 새로운 사명수행의 출발이 되었다.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• 예수님의 장례가 치러짐을 제자들과 여인들이 지켜보았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  • 우리는 어려운 현실에서 항상 새로운 희망으로 주님을 바라보아야 한다.

Title : The burial of Jesus (Luke 23:50 – 56)

1. Jesus’ burial became a public confession of faith.

  • Joseph of Arimathea revealed that he was Jesus’ disciple by requesting the body and placing it in a grave.
  • We should also publicly confess that Jesus died for our sins on the cross and was buried. 

2. Jesus’ burial became an opportunity for a significant act of devotion.

  • Joseph and Nicodemus used their time and resources for Jesus’ burial.
  • We should use our resources and opportunities to evangelize.

3. Jesus’ burial became the start of responding to a new calling.

  • The disciples and women watched the burial of Jesus. 
  • We should look toward the Lord with new hope in difficult situations.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 photo

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